현재 흔히 말하는 UI의 대부분은 GUI입니다. 수 십 년간 연구원들인 Human Communication을 최대한 반영하는 UI를 연구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70년대 착안되어 80년대 상용화된 GUI를 제외하고는 UI모델의 일대 변화를 가져오는 결과는 거의 없었습니다. 사실 GUI는 IT의 발전을 고려해보면 등장한지 너무 오래되었습니다. 사실 대부분의 개념들은 1960년대에 이미 등장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출처: Approximate time lines showing where work was performed on some major technologies]

아래는  Fourmilab Switzerland5가지의 User Interaction Generation을 참조해서 그린 도표입니다. GUI가 나온 뒤 수십 년이 지났지만 아직 이를 대체할만한 큰 UI 패러다임이 나오지 않고 있죠.

2006년 Gartner에서 발표한 The Evolving User Interface From Graphical UI to Environmental UI  에서는 다음과 같이 전망하고 있습니다. 2010년까지는 GUI가 Main UI모델로 유지될 것이지만, 몇몇 요소들이 추가되도록 요구될 것이며, 2015년에 이르면 데스크톱 UI를 벗어나 사용자 주변의 벽이나 사무기기 등으로 번져나가게 될 것이고, Personal Device와 Embedded system등이 데스크톱 컴퓨팅의 다음 요소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독립된 디바이스에 부가되는 GUI를 설계하는 것으로부터 환경 전체를 고려하는 Environmental User Interface로 변해가는 UI Shift가 일어난다는 것입니다.

약 4년 전 2004 SIGCHI 컨퍼런스에서 Sony CSL Interaction Lab의 디렉터인 Jun Rekimoto  교수가 "Next Reality: the Future of Connected Everyday" 라는 주제로 한 Opening Plenary 에서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억을 되살려서 다시 그린 그림인데, 요점은 단순히 사람과 박스와의 1:1 인터페이스 설계로는 부족하다는 이야기 입니다. 그리고 HCI의 역할 중 하나를 "Re-Designing Environments" 라고 정의 했습니다. HCI를 하는 사람들은 눈에 당장 보이는 GUI 화면을 디자인 하는 것 이상의 에코시스템을 디자인 해야 한다는 것이죠.

사실 새로운 이야기들은 아닙니다. Ubiquitous Computing , Pervasive Computing, everyware등 에서 말하는 환경이 될 것이고 거기에 맞는 Interface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로 정리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것이 가지는 의미는 큽니다.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사물들이 어느 정도의 Embedded processing과 Communication 기능을 갖는 Ambient Intelligence 세상이 오게 된다면 세상에 GUI가 등장해서 누구나 컴퓨터를 쉽게 사용할 수 있게 된 것 이상의 큰 변화를 이끌 수 있을 테니까요. User Experience라는 개념이 나온 것도 이러한 변화와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당장 눈앞에 보이는 기기와의 interface만 고려해서는 좋은 결과를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에 좀더 포괄적인 개념이 필요했던 것이지요. 참고로 입력된 검색어를 통해 트렌드를 보여주는 구글 트렌드 를 보면, 2004년 이후 "User Interface"라는 검색어는 점점 감소하고 있고, "User Experience" 라는 검색어는 2006년에 갑자기 등장해서 계속 유지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User Interface

사용자 삽입 이미지

User Experience


GUI는 초기에는 전자 출판과 같은 High value niche에 적용되었지만 그 후에 일반 사용자들에게 퍼졌습니다. 현재 학회 나 대학 연구 등에서 Augmented reality, Virtual RealityGesture Interface , Haptic Interface , Wearable computing , Ambient Intelligence, Multimodal InterfaceVoice interfacePervasive computing , Universal Design, Brain-Computer Interface  등의 다양한 HCI 관련 키워드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다만 앞으로 올 Ambient Intelligent 환경에서 어떤 방식의User interface가 GUI를 대체하여 사용될 것이냐가 문제인데요. 제 생각에는 '거의 다' 가 정답일 것 같습니다. 사실 하나를 선택한다는 것이 말이 안 되는것이, 데스크탑 컴퓨팅에서는 GUI한가지로도 충분했지만 "환경 인터페이스" 에서는 각각의 경우에 따라 정말 다양한 방법의 인터랙션 방식들이 필요할 것이기 때문이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진영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uxfactory.com dykin 2008.01.02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I에서 UX로의 이전은 좋은 지적이네요. :)

  2. Favicon of http://myinsik.tistory.com M군 2008.01.03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의 지각 중에 시각이 가장 사용빈도도 높고 신뢰도도 높으니...
    GUI가 대세인 것은 맞는 것 같은데...
    중요도 면에서 시각>청각>촉각>후각>미각>Sixth sense 정도의 순서라면
    촉각에 대한 부분이 부족하긴 하다.

  3.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08.01.03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이 정보를 얻는데 시각이 차지하는 비율이 83% 청각이 11% 나머지는 떨거지라고 하던데 ... 아무튼 저 위에서 말하는 GUI는 windows, icons, menus의 Desktop UI의 의미에 더 가까움. Environmental UI 내에서도 GUI의 비중이 클 듯. 웨어러블 디스플레이가 되었던 앰비언트 디스플레이가 되었던 간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