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사무실은 고층빌딩에 있어서 점심시간이나 퇴근시간이 되면 내려가는 엘리베이터를 잡기가 무척 힘들었습니다. 일단 위에서 사람이 꽉차면 우리층은 그냥 패스해 버리는데다가, 막상 엘리베이터 문이 열려면 이미 거의 꽉차있어서 몇 명 못타는 그런 상황이 한참 동안 반복되었죠. 성격 급한 사람은 짜증이 나게 마련입니다. 그래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탔다가 다시 내려오는 경우가 종종 있었습니다. 아마 비슷한 경험이 한번씩은 있으실 것 같아요. 

그러던 어느날 이런 공고가 붙었죠. 뭐 이리저리 돌려서 부드럽게 말하긴 했지만 요점은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타지 말아라 전체적으로 더 느려진다.“ 라는 것이었습니다. 그 이후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잡아 타는 일은 적어졌지만 당연히 불만은 커졌습니다. 올라갔다 내려오면 왜 더 느려지는가? 라는 의문은 차치하고, 이런 시스템이라면 윗층 사람들이 모두 내려온 다음에야 내가 내려갈 수 있는것은 아닌지, 몇 층인지 피드백도 없는 상황에서 마냥 내앞의 엘리베이터가 열리기만 기다리면서 왜 쓸데없이 시간을 낭비해야 하는지 불만이 생기게 마련이지요.

상황을 더 간단하게 정리하면 엘리베이터 앞에 있는 사람의 니즈는 “빨리 내려가고 싶다” 인데 여기에다가 “전체적인 효율” 이라는 사용자는 전혀 관심 없는 이유를 들이대며 니즈를 충족하는 행동을 하지 못하게 하는 상황이 사용자 중심하고는 거리가 멀어 보였습니다. 

오른쪽 사진을 보세요. 무심코 1층까지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렸다가 "엇? " 하면서 다시 돌아가 찍어온 사진 입니다. 저는 이 엘리베이터를 보고 신선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저 것을 보기 전까지는 엘리베이터에 상행/하행 버튼이 각각 따로 있어야 한다는 것에 한번도 의문을 가진적이 없었거든요. 내가 올라가려고 하던 내려가려고 하던 애초에 버튼이 하나 입니다. 물리적으로는 두개의 버튼을 하나로 뭉쳐놨을 뿐이지만, 저 작은 차이가 인간중심으로 행동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사용자는 버튼을 누른뒤 엘리베이터가 도착하면 탄뒤 원하는 층에서 내리면 그만입니다. 정말 단순하죠.

 

종종 엘리베이터안에서 “닫힘버튼을 누르지 마세요” 라고 적혀있는 안내문을  볼 때도 손가락이 근질 거립니다. 닫힘 버튼을 누르지 않는 것이 얼마나 많은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지는 모르겠지만 이때도 앞선 상황과 비슷하게 사용자는 빨리 닫고 올라가고 싶은데 자기와는 별로 상관없는 이유 때문에 하고 싶은 일을 못하게 하는 것이죠. 멀쩡히 있는 버튼을 못누르게 하는것은 메뉴판에 적혀 있는 먹고 싶은 메뉴를 주문 못하게 하는 것과 비슷한 느낌일 것 같습니다. 물론 아예 메뉴판에 없었다면 불만이 되고 말고 할 것도 없습니다. 위 사진들의 닫힘 버튼이 없는 엘리베이터들 처럼 말이죠.

당연히 있어야 한다고 여겨졌던 것들. 어쩌면 없어도 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엘리베이터 이야기를 하는김에 하나더 기억나는게 있는데, 학회 때문에 들렀던 도시 중심가 주차빌딩의 엘리베이터 입니다. 여기에는 숫자대신 기억을 도와주는 정보가 번호 옆에 덤으로 붙어 있었는데요. 주차빌딩처럼 모든 층이 동일한 구조의 빌딩에서는 이런게 더 필요 할테죠. 요는 무조건 단순하게 만드는 것이 능사가 아니라 상황에 맞게 사용자를 배려하는것이 필요 합니다. 사실 이 경우에는 뭐 딱히 우리나라보다 사용자를 더 고려해서 한 디자인이라기 보다는 Cultural Difference 인것 같지만요. 



Posted by 진영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aradesign.net/ 정찬명 2008.11.28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하행 버튼이 하나로 통합된걸 보니 제게도 무척 신선한데요. 좋은 사용자 경험을 위하여 항상 무언가를 추가하는것만이 능사가 아니라는 것을 일깨워주는 적절한 예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편 곰곰히 생각해 보건데 지상 1층에서 지상 10층으로 올라가려는 사람, 그리고 반대로 지상 1층에서 지하 10층으로 내려가려는 사람이 빈 엘리베이터를 동시에 탔을 때 난감해지는 이런 상황을 어떻게 해결했는지도 궁금해 지네요. ^^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08.12.01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말씀하신 그런 난감한상황에서는 아마 사람들간의 인터랙션으로 풀지 않을까 싶어요. 당신이 먼저 왔으니 먼저 누르쇼 내지는 니가 급해보이니 먼저 가시지... 뭐 이렇게.
      그나저나 우리 엘리베이터 알고리즘은 어떻게 되나요? 다른층에 사람들은 없고 누가 1층에서 상행 버튼이 눌러서 엘리베이터가 내려오고 있는 상태에서 나중에 온사람이 하행 버튼을 누르면 내려가고 있던 것이니 엘리베이터는 내려가는것 우선인지, 아니면 먼저 상행버튼을 눌렀으니 올라가는 불이 켜질지 궁금하네요. 후자가 옳을것 같은데 왠지 경험상 전자일것 같은데요.

  2. 황순재 2008.11.28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최근에 엘리베이터와 관련된 UX를 생각해 본 적이 있는데요. 엘리베이터에 타는 사람이 조금만 많아도 문이 닫힐까봐 열림 버튼(혹은 엘리베이터 외부에 있는 상/하 버튼)을 누르고 계시거나 엘리베이터 문에 있는 센서에 손을 대고 타시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사실 문이 닫히기 까지는 꽤 많은 시간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말이죠.
    그래서 문이 닫히기 까지의 시간을 보여줄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고 있었는데(신호등 처럼) 아직까지 적절한 해결책을 찾지는 못했습니다.

    UXlog에는 항상 일상과 관련된 생생한 포스트가 많아 감사하게 읽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08.12.01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 닫히는 시간이 표시되는 엘리베이터라, 좋은 아이디어인데요? 특히 애들하고 같이 다닐때 저도 항상 열림버튼을 누르고 있거든요 .
      그래서 몇 엘리베이터는 "문이 닫힙니다" 라고 닫히기 전에 소리로 피드백을 주기도 하지만 적절한 시각적인 피드백이 있으면 더 좋을것 같네요

  3. Favicon of http://chitsol.com 칫솔 2008.11.30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버튼 하나는 확실히 신선한걸? 그나저나 삼성 본관쪽 건물은 아예 엘리베이터 타기 전에 가려는 층을 누르게 돼 있더라고. 이게 꽤 괜찮은 이유가 사람이 많이 타는 엘리베이터에서 버튼 누르려고 안달할 필요가 없어서라는~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08.12.01 0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 그러게. 예전 우리빌딩도 1층에서 탈때는 도착하는 층을 미리 누를수 있었거든. 근데 재미있는건, 분명히 1층에서 미리 층을 누르고 탔는데도, 엘리베이터에 타자마자 자기층의 불이 들어와 있는지 다시 확인하고 다시 누르는 사람들이 많더라고. 이전 습관을 못버려서 인지 아니면 자기가 직접 눌러서 확인하고 싶은건지.

  4. 홍승환 2008.12.04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이제 기흥에 계시는군요. 전 그 때 회사에서 잠시 인사드렸던 선우 선배입니다. ^^;; DPP 다녀오시면서 얻으신 게 많으신 것 같아 부럽습니다. ^^

    엘레베이터 상/하행 문제는 전자가 맞는 것 같습니다. 진행하던 방향으로 더이상 손님이 없다고 판단한 후에 반대방향으로 운행을 시작하는데, 그 판단이 이루어지기 (상행/역방향 손님이 있는 층에 도착) 이전에 하행(순방향)을 하겠다는 의사가 들어온 셈으로 계산되지 않나 싶네요.


    R4 의 엘레베이터는 점심시간 같이 사람이 몰리는 시간에는 상당히 비효율적이더군요. '역주행'을 하지 말라곤 하지만, 그렇다고 없는 점심시간을 마냥 엘레베이터 기다리는 데에 써버릴 수는 없잖아요?

    엘레베이터는 10대정도나 있지만, 암만 대기자가 많아도 버튼에 반응하여 그 층으로 오는 엘레베이터는 한 대에 불과하고 나머지 엘레베이터는 노는 경우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전적으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대기인원을 파악해서 엘레베이터 운영에 반영할 수 있는 센서/알고리즘이 필요하지 않나 싶어요.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08.12.06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안녕하세요. 오래간만 입니다. :) 그리고 대기인원 파악은 정말 필요할것 같아요. 그래서 안그래도 층마다 있는 CCTV의 영상 분석해서 엘리베이터 알고리즘에 적용하면 어떻겠냐는 이야기를 했었죠. 안되려나

  5. Favicon of http://informationredesign.com 無異 2009.03.25 2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하버튼이 하나인 엘리베이터는 한대만 운행되고 있지 않았는지요? 여러대인 경우 상하 버튼을 분리하여 더 많은 정보를 주어야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운행할 수 있습니다.

    • 진영규 2009.03.27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운행할 수 있죠. 시스템효율과 사용자경험을 동시에 고려 할수는 없을까요. 원버튼 엘리베이터를 만들자는 이야기는 물론 아니었습니다.

  6. bluecube 2009.05.20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영규님께 궁금한게 하나있습니다.

    상식적인 엘리베이터의 운용체계에서 사용자의 역행과 쓸데없는 동작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상하버튼은 꼭 필요합니다. 엘리베이터가 사람의 생각을 읽을수 있는게 아니라면 말이죠. (인간의 생각을 읽는 인터페이스가 생긴다면 문제는 간단히 해결되겠지만요.)

    만약 이러한 운용 시스템이 아닌 가장 먼저 '사용'버튼을 누른 사용자에게 엘리베이터 사용의 우선권을 준다면 이 때 발생할 수 있는 효율과 비용의 문제는 어떤식으로 절충해 나가는게 최선일까요.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09.05.21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표현하고자하는 의미를 제대로 전해드리지 못했나봅니다. 일단, 바로 위에 댓글에도 달았지만 원버튼 엘리베이터를 만들어야 한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그리고 상식적인 엘리베이터라는것이 무엇일까요. 상하버튼이 없다면 효율은 당연히 떨어질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다만 사용자 경험이라는 측면에서 사용성(Usability)만으로는 부족하고 사용성조차 효율성(Efficiency)만으로 완성될수는 없는데 주변의 많은 기기들이 여전히 효율성만이 고려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실용적이라고 소문난 독일사람들이 왜 버튼 하나짜리 엘리베이터를 사용하는지 저도 궁금하네요.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advance870 nyoung 2010.01.12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엘레베이터 경험 개선을 과제삼아 진행한 적이 있었는데,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들이 많네요. 잘봤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