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 전 업무보고를 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년 초에 과제가 시작되었기 때문에 현재는 선행 리서치와 1차 Ideation을 진행하는 단계에 있습니다. 물론 아직 가시화 할만한 Concept이 정해진 상태는 아니고요. 보고를 받는 입장에서는 당연히 궁금하실 만한 질문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두 달간 한 결과가 구체적으로 뭔데?" "과제 끝나면 구체적으로 뭐가 나오는데?" 하지만 만족 시켜 드릴만한 대답을 드리지 못했습니다.  

요구사항이 명확하게 정해져 있고, 그 요구사항을 완성하는 과제라면 결과물이 명확합니다. 단말기 UI의 Information Architecture를 설계한다 던지, Wireframe에 GUI Design을 입히는 과제 같은 것을 예로 들 수 있겠네요. 이 경우에는 과제 종료 후 나올 결과물의 형태도 명확하고 현재 몇 %의 진행률을 보였는지도 언제든지 보고 드릴 수 있습니다. 마치 정상이 눈앞에 보이는 산을 오르는 것처럼요.

하지만 제가 진행하는 대부분의 과제는 산을 오르는 과제가 아니라 새로운 섬을 찾는 과제 입니다. 컨테이너 벨트 위를 지나가면서 생산라인의 끝에 다다를수록 점점 완성품의 모양이 갖추어지는 형태의 프로세스를 따르지도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침반을 들고 바다로 나가 갈 뿐, 언제 섬을 만날지도 모르고 발견하기 전까지는 어떤 섬일지도 알 지 못합니다. 산봉우리처럼 눈앞에 보이는 목적지가 있다면 얼만큼 가까워 졌는지 말씀드릴 수 있겠지만 아직 우리의 목적지는 수평선에 가려져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결국 보고드릴 수 있는 일이라고는 "두 달간 항해(Research 와 Ideation)를 했습니다 아직 쓸만한 섬을 찾는 중입니다. " 일수 밖에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관리자 입장 에서는 결국 '출발할때와 아무것도 달라진 것이 없다' 라고 느끼실 수 밖에 없겠죠. 하지만 분명히 우리는 앞으로 나아갔고, 보이지 않는 목적지와는 분명히 더 가까워 졌습니다. 그걸 이해해 주실 날이 언젠가는 올까요.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진영규
TAG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yinsik.tistory.com M군 2008.03.07 1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이 물어올 때 뿐만 아니라
    스스로도 망망대해의 한가운데 있을 때에는
    언제 얼마나 큰 섬을 찾을 수 있을 지 알수 없는 막연함에 두렵기까지 하다.
    내가 나중에 임원이 되면 실무자들을 이해할 수 있을까?

  2. Favicon of http://blog.minjoo.com 하민혁 2008.03.07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을 오르는 프로젝트와 바다를 건너는 프로젝트'라..
    선명한 정리네요. 마음에 담아 갑니다.
    모쪼록 항해 무사히 마치고 멋진 섬 찾으시길 빕니다. ^^

  3. 리기동 2011.09.22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횽님은 잭스빼로우 였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