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애플은 App store를 통해 얼마나 많은 수익을 얻고 있을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직접적인 수익은 “거의 없다.”입니다. 30억 회 이상의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라는 규모 때문에 막연히 많은 수익을 거둘 것이라고 상상하기 쉽지만, 실상을 보면 그렇지 않습니다.


애플은 앱스토에서 얼마나 이윤을 창출하는지 정확하게 발표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공개된 자료들을 통해 추측한 내용이 있을 뿐인데, 작년 4월에 10억 회 다운로드를 초과 후 약 한 달 뒤 쓰인 기사에서는 최대 4천5백만 달러의 매출을 얻었다고 추정합니다. 2009년 2분기 당시 매출이 80억 달러였음을 돌이켜보면 앱스토어가 전체 매출에 이바지한 정도는 분기매출의 0.5% 정도밖에 되지 않습니다. 올해 초 분석된 내용은 약간 더 호의적입니다. 2009년 12월 한 달간 7천5백만불을 얻었다고 합니다. 2009년 4분기 매출이 156억이었음을 고려하면, 전체 매출에 차지하는 비율은 역시 1.5%밖에 되지 않습니다. 물론 절대적으로 보면 결코 작은 돈은 아니지만, 사실 비용을 제외하고 나면 거의 남는 것이 없습니다.


앞서 언급된 내용에서 이익을 추정한 방법은, 1불짜리 어플리케이션이 100개 다운로드 되었다고 하면, 총 100불의 매출이 발생하고 그중 개발자가 가져가는 70%를 제외한 나머지 30불을 애플의 수익으로 계산하는 방식입니다. 그런데 2006년 10월호 하버드 비지니스 리뷰에 실린 "iPod vs. Cell Phone: A Mobile Music Revolution?" 케이스를 보면. 0.99불짜리 MP3의 경우, 음원제공자에게 로열티로 돌아가는 비용이 $0.67, 신용카드 수수료 등 기타 variable costs가 $0.29이고 애플이 남기는 이윤은 불과 $0.03이라고 합니다. ($0.99의 곡을 신용카드로 구매하면 $0.15가 카드 수수료로 빠져나갑니다. ) 표현을 그대로 빌리면 iTunes에서는 “barley broke even”. 대신 iPod 판매에서는 약 25%의 비교적 높은 이윤을 남기고 있는데 결국, 애플은 아이튠에서 음악을 팔아서 돈을 벌고 있지 않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잘 아는 애플이 App store를 오픈하면서 개발자에 주는 비용을 CP에게 로열티로 주던 비율과 같은 70%로 정한 것은, 30%를 먹겠다는 의미가 아니라 애초에 iTunes로 돈을 벌 생각이 없었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iPad 발표 후인 최근의 뉴스를 보면, Apple은 e-Book 역시 출판사와 판매 금액의 30%를 수수료로 부과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합니다.

[Digital Music Economy by Service Model – A la Carte Download]


지금은 모두가 아무런 의심 없이 iTunes와 같은 서비스와 연동된 디바이스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도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 RIM 블랙베리 앱월드, 노키아 OVI 스토어, MS 윈도 마켓플레이스, 그리고 삼성 어플리케이션 센터. 모두가 같은 방향으로 가는데 과연 이것만이 유일한 답일까요. 저 역시 사용자경험을 연구하는 사람이라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을 너무나 잘 알고 있고, 애플 앱 스토어의 매력도 잘 알고 있습니다. 만약 누군가 앱스토어가 답인가? 라고 물으신다면 주저 없이 Yes라고 말하겠습니다. 하지만, Only 앱스토어 만이 답인가? 라는 질문에는…. 글쎄요. 세상에는 아이폰을 들고도 팩토리 디폴트 그대로 사용하는 사람들 역시 존재합니다. 앱 스토어의 15만 개 애플리케이션? 그런 거 관심도 없고 필요도 없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이러쿵저러쿵해도 결국 제조사인 Apple은 단말기를 팔아서 돈을 벌고 있으며, iTunes 스토어는 이를 도와 차별화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을 뿐입니다. 만약 iTunes 과 같은 투자가 없어도 iPod, iPhone처럼 이윤 높고 잘 팔리는 단말기를 만들 수 있다면 그게 최선이라고 생각합니다. iTunes가 아직 세상에 없던 그 시절로 돌아가서 생각해보면 과연 iTunes만이 유일한 답이었을까요. 애플이 이미 진을 구축해 놓은 전쟁터에 뒤늦게 들어가서 불리한 정면 싸움을 하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은 없는 걸까요. 물론 저는 답을 갖고 있지 않습니다. 다만, 머지않아 App store라는 판이 뒤집히는 시점이 올 때 사라지는 시장에 함께 머물러 있을 것이 아니라, 그 시장을 뒤엎어 버리는 Disruptive Innovation을 주도하는 것이 바로 우리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을 뿐입니다.

 

 

P/S 얼마전 사내 인트라넷 블로그에 썼던 글인데, 여차저차 해서 회사공식 블로그(Turn on Tomorrow)를 통해 외부에도 포스팅 되었습니다. 회사 공식블로그에는 개인적인 대응을 하는것은 적절치 않기도 하고 다른분들의 의견도 듣고 싶어서 uxlog로 포스팅을 옮김니다.

Posted by 진영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엑페유저 2010.04.05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앱스토어가 답입니다. 아이폰 좋습니다. 하지만 앱스토어가 없다면
    일반 터치폰과 큰 차이가 업지요
    스마트폰인 이유가 컴퓨터와 같은 프로그램의 확장성 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지금의 플랫폼별 패쇠적인 앱스토어는 답이 아닙니다. 뭔가 변화가 있어야 하죠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10.04.10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앱스토어가 답입니다. 그런데 그 답은 이미 모두가 알고 있습니다. 남이 풀어놓은 해답을 보고 답안을 작성해봐야 2등입니다. 다른 답도 있을것이라고 생각합니다.

  2. 유저요나 2010.04.08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쯤 생각해볼 주제였다고 생각됩니다.

    애플은 일반 유저를 타겟으로 하는 것 같지 않습니다. 애플의 고객층은 얼리어덥터이며 IT, 디자인에 관심이 있는 고급 유저들입니다. 오피니언리더들을 통한 입소문들은 영향력이 있으며, 요즘과 같은 SNS 서비스가 발전한 환경에서는 어플 하나가 금방 이슈가 되곤 합니다. 애플의 App Store가 현재 적자.. 또는 본전이라고 해도.. 시장을 만들었다는 자체가 의미가 있으며, 이는 앞으로의 무한한 확장성과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떤분은 스마트폰의 경쟁력은 APP이 될거라고 하더군요... ^^ 후발주자인 모토로라, 삼성등은 철저하게 따라가기 전략을 하는 것이겠지요. 하지만, 사용자를 타겟팅 하지 않은채, 범용화를 겨냥한 저가 폰을 내면서 일반 사용자들이 App을 설치해서 쓰길 바라는 것은 무리라고 생각됩니다. 생각없이 따라하지는 않을꺼라고 믿고 싶네요.
    몇일 전 식당 아주머니께서, 아이폰 쓸만하냐고, 나도 사고 싶은데, 어렵냐고, 추천할만하냐고 물으시길래, 절대 사시지 말라고 했습니다. ^^ 제품의 가치는 사용자의 니즈(잠재니즈 포함)를 기반으로 하니까요...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10.04.10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플의 초기 타겟은 분명히 얼리어댑터였을지 모르지만 이미 캐즘을 넘었다고 생각합니다. 미주 중심의 글로벌 시장에서 맥과 아이팟, 아이폰은 이미 일반인들의 일상 생활에 자리 잡았죠.

    • Favicon of http://blog.naver.com/kimnadan1 uxdream 2011.01.26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저요나// 사용자의 니즈를 따라간다지만 개인적으로는 시대적트랜드가 관심을 가지게 만들고 그관심에서 또 다른 니즈가 생길꺼라고도 생각합니다. 모르고있음녀 상관없지만 알고도 누리지못한다고 생각하면 그 찝찝함또한 사용을 위한 니즈아닐까요

  3. 안지윤 2010.04.13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규님 포스팅 많이 기다렸습니다 :)
    저역시 현 상황에서 Follower들에게 App Store는 필수요소라고 생각합니다.
    (스마트폰의 기능의 확장성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기 때문에,
    App Store없이 애플과 이 게임을 플레이한다면, 퀸 띄고 두는 체스랄까요)

    허나 문제는
    1. 그 Follower들이 App Store이후의 것을 준비해야한다는 것
    2. 애플과 그 Ecosystem이 형성하고 있는 문화를 생각해야한다는 것
    인듯 합니다.

    아이폰은 이미 SDK가 발표되고, App Store가 형성되기 전에도 확실히 성공하고
    있었습니다. 이제는 App Store가 큰매력이 되었지만, 그 이전에도 사람들은
    [인터넷을 폰에서 제대로 즐길 수 있음]등의 아이폰의 매력에 기꺼이 돈을 지불하고
    있었죠.

    애플제품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사용하면서 신기해하고, 놀라고, 그 놀라움을
    주변인에게 말해주고 싶어 하는것 같습니다.

    현재의 Follower들이 애플이 갖고 있지 않은, 다른 매력으로 승부하길 기대합니다.
    그래야 Follower가 아닌 Leader가 될 수 있을테니까요.

    * 자주 포스팅 해주세요 :)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10.04.26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략의 기본은 차별화된 포지셔닝인데, 같은 시장에서 선점자와 싸우는 것만이 유일한 방법인가에 대한 자문이었습니다.
      꾸준한 응원 감사드립니다. :)

  4. 강용주 2013.03.27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보실까 궁금합니다만,

    2010년도에 포스팅되었던 글에 대한 필자님의 현재 생각이 궁금하여 리플 남기고 갑니다.

    참고로 제 생각을 먼저 말씀드리면

    진리는 변화하지 않으되, 진리를 표현하는 방법은 변화한다고 생각합니다.

    인류가 살아오면서 시장의 개념은 예전부터 있었던것이었기 때문에
    시장이외의 다른것이 대체된다기 보다는
    시장의 형태가 현재에 맞게 변화되어야 하는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 Favicon of http://uxlog.com 진영규 2013.04.14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목 떄문에 오해가 많았던 글입니다. 본문에도 몇번 강조했듯이 앱스토어를 부정한다기 보다는 '스마트폰=여러 앱들을 깔수 있는폰'이라는 의미 외에 다른 접근방법이 있지 않을까에 대한 의문을 던지고 싶었습니다.
      적당한 사례가 될지 모르겠지만 최근 출시된 모바일 Firefox OS는 앱과 웹을 크게 구분하지 않았는데, 앱스토어를 통하지 않고 웹을 중심으로 접근하는것이 한가지 움직임이 될 수 있지 않을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