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터치가 대세입니다. LG는 아예 CYON의 슬로건을 "Touch The Wonder"로 바꾸었고, 삼성전자도 피드백 기능을 추가한 전면 터치폰을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온통 안동 찜닭집 처럼 우르르 몰려가는 이유가 아이폰 때문이라는 것은 부정하지 못할 것입니다. 혹자는 '원래 시장에 터치 폰이 나올 시점이었고 우연히 아이폰이 먼저 나왔을 뿐' 이라고 주장할 수도 있겠 지만 , 글쎄요 … 터치가 최근에 새로 개발된 기술도 아니고 아이폰 출시 후 부랴부랴 우르르 출시된 것을 보면 별로 설득력은 없어 보입니다.

구글에 "iphone killer"라고 검색해 봤습니다. 257,000개의 결과가 나오더군요. 이미지 검색결과만 해도 10,000개가 넘습니다. 대부분 전면 터치폰의 폼팩터를 가지고 있네요.

물론 새로운 제품을 기획하고 만드는데 얼마나 많은 뛰어난 분들의 노력과 정성이 들어가는지 알기 때문에 '아이폰 따라쟁이들' 이라고 행여나 폄하하거나 할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 그런데 솔직히 아쉬운 부분이 있는 것은 사실이네요.

적절한 비유일지는 모르겠지만, 어떤 식당에서 새로운 요리를 개발했다고 칩시다. 손님들의 반응도 좋습니다. 그러면 그 요리를 사서 먹어본다고 똑 같은 요리를 만들 수 있나요? 아니죠. 아마 요리가 만들어지기 전의 식재료와 레시피에 대한 정보를 구하려고 할 것입니다. 제품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어떤 제품을 벤치마킹 하기 위해서는 완성된 제품을 분해해서 똑같이 만들려는 노력보다는 그 제품의 철학이나 컨셉을 이해하려는 노력을 해야 할 것입니다.

아이폰은 단순히 터치폰이 아닙니다. 아이폰에는 다른 의미가 있는데, 바로 2007년 맥월드에서 스티브 잡스가 아이폰을 소개하면서 인용한 Alan Kay의 말에 답이 있습니다.

"People who are really serious about software should make their own hardware"

소프트웨어를 정말 심각하게 고민한 폰. 제 생각에는 바로 이게 아이폰의 의미 이고, 터치는 그 소프트웨어를 잘 실현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선택 된 것뿐입니다. 아이폰을 제대로 벤치마킹 하려면, 단지 수단인 터치 폼팩터를 따라하는 것을 그만두고 아이폰처럼 수 년간 꾸준히 소프트웨어를 기획하고 개발하면서 거기에 맞는 새로운 하드웨어 폼팩터를 찾아 보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누가 금광을 발견했다면 금광의 위치를 알고서 따라가야 하는데 지금의 분위기는 '누가 금광까지 말타고 갔다 더라' , '그래? 그럼 우리도 말타고 가자 … 근데 어디로?' 뭐 이런 분위기랄까요. (사실 남의 금광을 따라가기 보다는 새로운 금광을 찾아내는 방법을 습득하는 것이 필요하겠죠)

Wii 가 자이로 센서를 넣은 게임기입니까? 아닙니다. Wii(We)라는 이름처럼 함께 즐기는 게임기 입니다 . 그 컨셉을 유지한다면 비전 인식을 사용하던 위모트를 사용하던 수단은 중요한 것이 아닐 것입니다. NDS가 듀얼 스크린 게임기 인가요? 아닙니다. 일부 게이머들 뿐만 아니라 아이들도 여성들도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게임기 입니다, 아이폰이 터치 폰인가요? 마찬 가지 이유로 아닙니다 .

다른 사람이 열심히 키운 사과나무에서 사과를 따봐야 결국 사과쨈이나 사과주스밖에 못 만듭니다. 정말 경쟁력을 가지려면 힘들고 당장은 얻는 것이 없더라도 나무부터 심어야 합니다. 그래야 오렌지를 따던, 배를 따던 사과와 경쟁할 제품을 생산할 수 있을테니 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들도 전면 터치폰 (3/24일 Update)



'Experie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연히 제공되는 좋은 사용자경험  (6) 2008.04.07
아이폰은 터치폰이 아니다  (31) 2008.03.21
친절한 시스템씨  (4) 2008.03.03
Macbook Air를 통해 본 빼기의 미학  (9) 2008.01.30
Posted by 진영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hitsol.com 칫솔 2008.03.21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지적이네. 사실 아이폰은 휴대폰보다 휴대 컴퓨팅 장치에 가깝긴 하지. 다만 '터치로 조작하는 폰'이라는 간단한 설정 때문에 사람들은 이걸 휴대 컴퓨팅 장치로 보기보담 휴대폰으로 생각하는 게 아닐까 해. 이래서 의제의 선점이 중요하다고 하는 것이겠지만... ^^
    참.. 어제 그쪽과 인터뷰를 했는데, 확실히 경쟁사들과 다르다는 것에 큰 자부심을 갖고 있는 듯 싶더라고. 하지만 어려운 용어도 그렇고 '터치'라는 입장에서 후발 주자에 가까운 인상을 주는 상황이라 이에 대한 커뮤니케이션이 이전보다 더 많이 필요할 듯 보이긴 해. 다음 주에 시간 한 번 내서 보자고~

  2. Favicon of http://kzooni.tistory.com 케이쥬니 2008.03.21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옳은말씀이십니다.

  3. Favicon of http://www.superadopter.com 슈답터 2008.03.21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은 기존 휴대전화 메이커들과는 다른 접근을 한 것이기에 새로운 트랜드를 만들어낸 것이 가능한 것이라고 봅니다. 그리고 터치 인터페이스는 우리만의 트랜드가 아니라 이번 월드 콩글레스 2008에서 대부분의 휴대전화 메이커들이 내놓은 올 해의 컨셉이었죠. 따라했다기 보다는 전체적인 휴대기기의 트랜드가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대변하는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따라서 터치라는 키워드의 선점을 구태여 아이폰과 연결시켜 잘했다 못했다를 구분하는 것도 좀 무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확실히 기존 제품과의 차별화된 포인트가 터치에 있다는 것은 사람들에게 아주 쉽게 와닿기 때문이겠죠. 전 오히려 그런 세일즈 포인트가 더 소구력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08.03.21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터치라는 키워드로 접근하는 것이 사용자들에게 더 쉽게 접근 할 수 있다는 말씀에는 저도 공감합니다. 그런데 어떻게 보면 말장난인데 휴대폰 제조사들이 터치폰을 많이 만들었기 때문에 트렌드가 된 것이지, 원래 트랜드가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 라는 의미는 좀 모호한 것 같습니다. Alan Kay의 더 유명한 말이 있지 않습니까 “The best way to predict the future is to invent it”. WMC의 트렌드는 전시 제품을 출품하는 제조사들이 만드는 것이 아닐까요. ^^ 게다가 터치 외에도 모바일-웹 연동, 스마트 폰의 플랫폼 경쟁, 4G 네트웍, Rich UI등 다양한 키워드도 존재 했었다는 생각입니다.

      사실 위 포스트를 쓴 이유는 터치폰을 따라해서 잘했다 못했다는 의미로 작성한 것은 아니었고, 과연 소프트웨어와 UI에 대한 충분한 고민을 했는가 라는 의문이 들었기 때문이고, 벤치마킹을 할때 표면적인것 말고 한단계 위의 컨셉을 봐야 하지 않느냐는 일반적인 이야기를 아이폰의 예를 들어 하고 싶었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heartsavior.net Heart 2008.03.21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은 기존의 휴대폰과 굳이 비교하자면 PDA나 스마트폰과 비교 대상이 될 것 같은데, 단순히 터치폰이 나온다고 해서 이 둘을 비교할 수 있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컨텐츠(S/W) 확보 면에도 비교 대상이 되지 못하구요. (아직은 감옥탈출이라는 면이 따르긴 하지만... SDK 공개도 되고 해서 정식 루트로도 많은 컨텐츠가 나올 것 같습니다)

    ps 국내에도 아이폰이 들어왔으면 좋겠네요. 저는 아이팟 터치 유저입니다...;;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08.03.21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개인적으로는 삼성 햅틱폰도 정말 잘 만든 폰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플랫폼이 없는 터치 폰들 보다는 오히려 안드로이드와 비교하는 것이 맞을것 같습니다.

  5. 쭌과장 2008.03.21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현재의 Nokia 전략을 봐도 H/W, S/W, Contents가 융합된 concept이 중요할 듯 하구요.. 아이폰이 전화기(H/W)에서 S/W까지 본격적인 영역 확장으로의 촉매가 아니었을까 합니다. LG, SS폰으로도 터치 및 S/W 가능하다.. 동감입니다..
    하지만, PC 산업에서 봐도 H/W(IBM) → S/W(M/S) → Contents (Google)로의 확대 및 convergence trend를 봐도.. 전화기에다가 +알파가 아니라.. User Needs를 구현 가능한 디바이스로의 마인드 전환이(특히, 우리나라 기업에게) 필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08.03.21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정확한 지적이십니다. 그리고 대리점에서 폰을 켜보지도 않고 외관만 보고 구매하는 소비자들을 마주칠때 마다 자괴감을 느끼던 UX 담당자 입장에서 iPhone 같은 제품의 등장은 환영입니다.

  6. Favicon of http://infature.com ure 2008.03.22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담이지만, 터치인터페이스폰은 엘지의 프라다폰이 아이폰보다 더 먼저죠. 물론, 전세계적인 트렌드를 아이폰이 바꾸고 있다는 사실을 부인하지는 못하겠습니다만.

  7. Favicon of http://monomato.pe.kr monOmato 2008.03.24 0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드웨어는 100점 소프트웨어는 10점

    이것이 한국 단말기 업체들의 현실입니다.
    애니콜은 Mac OSX의 아이콘을 가져다가 썼다가 딱 걸린 사례도 있었죠.

    그 디자인 좋다던 RAZR도 한국에 와서 소프트 때문에 쓰레기폰이 되고있습니다...

    겉만보고 따라가지 않았으면 합니다........ 진정 중요한게 무엇인지 부터 알아야할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08.03.24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는 인터넷으로 외관 이미지만 보고, 혹은 대리점에 가서도 목업만 만져보고 제품을 구매하던 소비자들에게는 사실 소프트웨어는 '통화만 잘되면 되지' 이상의 요구사항은 없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세상이 변하고 있고 사용자들의 눈도 높아지고 있으니까 제품들도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바뀌겠지요

  8. Favicon of http://www.cywodlr.com/s_picholic 셔터중독 2008.03.24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 정리된 글인것 같아 퍼갔습니다.

    http://www.cyworld.com/s_picholic/321450
    로 글 퍼갔습니다.
    원본그대로 출처도 밝혔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9. Favicon of http://www.digmeffect.com 안지윤 2008.03.26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서 볼때마다 정말 많이 배우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계속 많이 가르쳐 주세요.^^

  10. Favicon of http://itviewpoint.com 떡이떡이 2008.03.27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곡을 찌르는 좋은 글입니다. 저도 조만간 정리를 해 봐야겠습니다.^^

  11. 로렐라이 2008.04.15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 글이라 퍼갔습니다.
    저도 원본 그대로 출처 밝혔습니다.
    http://lorelai.tistory.com/
    감사합니다~

  12. 안지윤 2008.08.08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읽고 읽고 다시 읽어도 너무 멋진글이라 제 홈피에 퍼갔습니다. 물론 출처 밝히고요. 고맙습니다.

  13. Favicon of http://wodory.com 하루에 2008.08.20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S 기반 기술도 없으면서 아이폰은 별 것 아니다... 라고 말하는 버그 덩어리 휴대폰 제조사를 보면 그냥 우스울 뿐이죠.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08.09.03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론 반성할 점도 있지만 기술력의 차이라기 보단 전략의 차이라고도 생각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실제로 애플이 폰 하나 만들동안 수십,수백개의 모델을 만들어 냈으니깐요.

  14. Rosa 2009.01.12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좋아 출처 밝히고 퍼갑니다. ^^

  15. Favicon of http://blog.naver.com/snail23 달팽이 2009.04.15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 좋은 글입니다! 많은 걸 느끼게 해주네요!

  16. Favicon of http://studiohms.tistory.com 멋지다재규어 2009.06.22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읽고갑니다.

  17. 윤석민 2010.02.02 0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라운 통찰력의 글 입니다.

    열심히 공부중

  18. Favicon of http://hanfile.net/ JJ 2010.07.21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가 금광을 발견했다면 금광의 위치를 알고서 따라가야 하는데 지금의 분위기는 '누가 금광까지 말타고 갔다 더라' , '그래? 그럼 우리도 말타고 가자 … 근데 어디로?'

    <-- 좋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