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포스트 '우연히 제공되는 좋은 사용자경험' 이나 '왜 내 아이디어들은 빛을 못 볼까' 에서 언급한 것 처럼 좋은 제품이나 서비스가 만들어 지기 위해서는 일정부분 불확실성이 가미됩니다. 딱 노력대비 원하는 결과물이 나오지는 않는다는 것이죠. 마찬가지로 같은 회사에서 나온 제품이라도 모두 똑같은 수준이 아니고, 같은 사람이 만들어도 어쩔때는 실패작이 나오기도 하고 어떨때는 꽤 괜찮은 제품을 만들어 내기도 합니다. 결국 확률인데 중학교 때 배운 표준편차 곡선을 떠올려 보면,

C 점이 어떤회사가 만들어내는 제품의 평균적인 수준이고, B가 어쩌다 나오는 히트상품, A가 목표로 하는 혁신제품의 수준이라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A점은 표준편차 곡선 밖에 있는 점이기 때문에 이 상태에서는 만들 수가 없습니다. 이 상태에서 계속 무작정 새로운 제품을 찍어내는 것은 무의미 합니다. 죽이는 제품 A를 만들기 위해서는 무언가 변화를 주어야 합니다.

첫 번째 방법은 파란색의 전체 덩어리에서 떨어져 나간 별동대를 조직하는 방법입니다. 가장 쉽게 시도할 수 있고 또 자주 시도지는 일인데 TF등의 이름으로 소규모 조직을 만들면 때로는 좋은 결과를 얻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사람이 그 사람들이고, 본래 조직의 영향력을 완전히 무시할 수 없기 때문에 결국에는 파란색 내부에 머무를 찬스가 높습니다. 게다가 어쩌다 한번 A 수준의 제품을 만들어 낸다고 해도 다음에 또 만들 수 있다는 보장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두 번째 방법이 가장 이상적인 케이스 인데, 조직의 역량 전체를 Shift 하는 것으로 이것이 궁극적으로는 추구해야 하는 방향입니다. 히트 제품들을 단발적으로 한 두 개 만드는 회사들은 사실 별로 위협적이지 않습니다. 모토로라는 Razr로 슬림폰 열풍을 주도했지만 결국 팔려나가니 마니 하는 신세가 되버렸습니다. Apple과 같이 꾸준하게 우수한 제품을 출시하는 회사들은 평균값이 높은 회사입니다. 그들의 제품을 '저 정도 제품은 우리도 열심히 하면 만들 수 있어' 정도로 생각하면 안 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그런 회사들은 언제 미쳐서 우측 끝 단의 생각지도 못한 제품을 만들어 낼지도 모르기 때문에 두려운 것이지요

마지막 방법은 꾸욱 눌러서 쭈욱 늘리는 방법입니다. 물론 표준화나 프로세스 정형화 등으로 봉우리를 올려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해야 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반대로 안정적으로 평균적인 완성도의 제품을 만들어낼 찬스를 과감하게 포기함으로써 다양한 시도를 통해 A수준의 제품을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을 열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되면 반대쪽도 늘어나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기존에는 용납할 수 없었던 초 실패작인 F 가 태어나게 되는데요 이런 실패를 용납해 주는 문화가 선행 되어야 하겠지요.

역시 두 번째 전체 평균을 높이는 방법이 근본적으로 추구해야 하는 방향입니다. 즉, 하나의 혁신 제품을 만드는 것은 모든 제품의 수준이 전체적으로 올라가야 가능해 집니다. 이처럼 덩어리 전체를 오른쪽으로 움직이기 위해서는 일단 세번째 방법을 시도해서 A 수준의 제품을 만들어 내고, 그 경험과 능력을 토대로 A점을 고정해 다시 몸을 세우는, 마치 애벌래가 꿈틀 꿈틀 기어가는 모습으로 오른쪽으로 꾸준히 기어 나가는 것이 한 방법이 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일명 꿈틀꿈틀 혁신입니다. :)

※ 위 포스트는 DBR (동아 비지니스 리뷰) 2008 년 8월호에 "혁신 제품 개발을 위한 세가지 방법" 이라는 제목으로 게재 되었습니다.

 


Posted by 진영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4.14 2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www.uxfactory.com dykin 2008.04.16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재미있는 글이에요. :) 영규님 회사에서는 어떻게 하는지 궁금해요.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08.04.17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론 업무 특성마다 틀리긴 하지만 워낙 봉우리 세우는데 능숙해서 말이죠.. 육시그마 같은거요 ㅎㅎ. 그래도 요즘엔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많이 노력중인것 같아요

  3. 기애 2008.05.14 0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기들 블로그만 보다가.
    정작 영규씨는 어떻게 지내나 궁금해서 구글링했더니 바로 딱 뜨네요.
    내공이 팍팍 느껴지는 포스팅들이어요 ㅎㅎ

    • Favicon of http://uxlog.net 진영규 2008.05.14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셔요~ 하하 얼음집 구독해서 보다 보니까 왠지 계속 연락하고 지냈던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내공은 턱없지만 말씀하신대로 경험을 지식화 하고 싶어서 시작했는데 역시 시간이 부족하네요. UK 에서 성공신화 기대하고 있습니다. ㅎㅎ

  4. 2008.07.31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nujabes 2008.12.27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스토리 블로거로 기억되는 사람중에
    꿈틀꿈틀 이라는 닉을 쓰는 정신병자가 한명있습니다
    깜짝놀라서 들어와보니 전혀 다른내용이군요
    글잘봤습니다

  6. Favicon of http://www.mynativebox.com nativebox 2009.01.31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아 비즈니스 리뷰 과월호들을 보다가 그려놓으신 그래프를 보고선,

    무릎을 탁! 치면서 감탄했습니다. 현업팀에서 분리되어 나와서 신제품 개발을

    하고 있는데, 매번 우리의 존재 필요성을 어필할 '말' 또는 '논리'가 필요했거든요.

    좋은 글꼭지 감사합니다.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snail23 달팽이 2009.04.15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이런 통찰력을 가지신 분이라니!!
    와, 저 역시도 무릎을 탁 쳤어요!!!

  8. Favicon of http://fninside.hyundaicapital.com 금융경제 인사이드 2011.03.21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숫자로 보는 금융경제 인사이드입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9. 세용 2011.09.22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곤 진짜 모토로라는 팔려나갔네요.